전주벼룩시장 - 좋은 사람들의 생활정보 시장 벼룩시장 소식이벤트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라이프플러스

미나리·식용꽃·발효생햄으로 식탁 위에 봄 활짝 2019.04.05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매달 ‘이달의 식재료’를 선정하고 올바른 농식품 정보와 이를 활용해 소비자들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조리법을 소개하고 있다. 4월에는 미나리, 식용꽃, 발효생햄을 주재료로 만들 수 있는 조리법을 소개했다. 미나리는 칼륨, 철분, 칼슘, 인, 황, 마그네슘 등 무기질이 풍부한 알칼리성 식품으로, 특히 칼륨이 많이 들어 있어 체내 나트륨 배출에 도움을 준다. 또한 베타카로틴과 비타민 C 함량이 높아 피로해소, 피부건강에 좋고, 혈압과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 고혈압과 간질환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보고돼 있다.

 


미나리는 잎이 선명한 초록색을 띠고 줄기 밑 부분은 연한 적갈색이 돌고 잔털이 적으며 너무 굵지 않은 것이 좋다. 줄기를 꺾었을 때 쉽게 부러지고 단면에 수분감이 있는 것이 신선하다.

 

 


▷ 미나리차돌박이덮밥


[주재료] 미나리(50g), 오이(½개), 양파(½개), 무(150g), 오징어젓갈(100g) 

[부재료] 김(3장), 깻잎(10장), 배추(4장)  [절임양념] 설탕(2큰술), 소금(1작은술), 식초(2큰술) 

[양념] 고춧가루(2큰술), 식초(2큰술), 다진 마늘(1큰술), 올리고당(1큰술), 마요네즈(1+½큰술), 참기름(⅓큰술), 참깨(1작은술)


① 미나리는 5㎝ 길이로 자르고, 오이는 반 갈라 어슷하게 썰고, 양파와 무는 채 썬다.

② 김은 6등분 해 자르고, 깻잎은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고, 배추는 반 가른다.

③ 오이와 무는 절임양념에 20분간 절인 뒤 물기를 꼭 짜 준비한다.

④ 볼에 양념장, 미나리, 절인 채소, 오징어젓을 넣어 고루 버무린다.

⑤ 그릇에 담아 김, 깻잎, 배추와 함께 곁들여 먹는다.

 

 

식용꽃의 다채로운 색깔을 내는 안토시아닌은 체내 활성산소 제거, 콜라겐 형성 촉진에 효과가 있고, 베타카로틴은 항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식용꽃으로는 베고니아, 한련화, 팬지, 비올라, 데이지, 장미, 재스민, 국화, 산국 등이 있다.

 

 


▷ 식용꽃에이드

 
[주재료] 식용꽃(15g), 탄산수(4+½컵), 레몬(1개), 베이킹소다(1큰술), 매실청(4큰술), 민트잎(약간)


① 얼음 틀에 식용꽃을 담고 탄산수(1+½컵)를 틀에 ½만 부어 냉동실에서 5시간 얼린다.

② 레몬은 베이킹소다로 껍질을 깨끗이 닦아 절반은 반달 모양으로 썰고 나머지는 즙을 낸다.

③ 볼에 탄산수(3컵), 매실청(4큰술), 레몬즙을 넣어 고루 섞는다.

④ 잔에 식용꽃 얼음을 담은 뒤 탄산수를 붓고 민트잎과 레몬을 곁들인다.

 

 

발효생햄은 유럽 남부지역에서 2,000년 동안 만들어 온 전통 육제품으로 돼지 뒷다리를 통째로 천일염으로 염지한 후 9~12개월 동안 그늘진 곳에서 자연 발효시킨 것이다. 세계적으로 하몽(스페인), 파르마(이탈리아), 금화햄(중국), 컨츄리햄(미국) 등이 잘 알려져 있으며, 우리나라의 경우 2007년 한국형 발효생햄 개발 이후 품질 개선과 상용화를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발효생햄은 돼지의 뒷다리를 주로 사용한다. 뒷다리 근육 내부로 소금을 흡수하고 확산시키는 과정, 그리고 점차적인 근육의 건조 과정이라는 두 가지 과정에 기초를 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