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벼룩시장 - 좋은 사람들의 생활정보 시장 벼룩시장 소식이벤트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라이프플러스

봄의 시작, 3월에는 이런 재난 주의하세요 2019.03.06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3월에 중점 관리할 재난안전사고 유형을 선정하고, 피해예방을 위해 국민들에게 각별한 주의를 요청했다. 행정안전부는 중점 관리유형을 관계부처 및 지방자치단체와 공유하여 적극적인 예방 대책으로 이어지게 하고, 국민들에게는 재난 유형별 예방요령을 알려 대비하도록 할 계획이다. 중점 관리 재난안전사고 유형은 통계(재해연보, 재난연감/행정안전부)에 따른 발생빈도와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에 나타난 국민의 관심도를 고려했다.

 

 

화재

 
3월은 연중 화재 발생이 가장 많은 달로, 전열기 등의 난방기구 사용이 많은 겨울철 보다 오히려 화재 발생이 많다. 최근 5년(2013~2017년)간 화재 건수를 살펴보면 3월 평균 5,250건으로 연간 월평균 3,585건보다 많았으며, 임야(들불, 산불)화재 건수 역시 3월 평균 875건으로 연간 월평균 243건보다 많았다. 특히, 담배꽁초나 쓰레기 소각 등 부주의(평균 3,349건, 64%)로 인한 화재가 가장 많았다. 부주의로 인한 화재를 예방하려면 쓰레기 등을 함부로 태우지 말고, 담배꽁초는 반드시 불씨가 꺼졌는지 확인 후 버리도록 한다.

 

 

산불

 
건조한 날씨와 계절풍의 영향 등으로 일 년 중 산불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시기이다. 산불 발생 원인을 자세히 살펴보면, 입산자 실화나 논·밭두렁 등을 태우다 산불로 번지는 경우가 많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산림이나 산림과 인접한 곳에서는 화기 취급에 주의하고, 부득이하게 논·밭두렁을 태울 경우에는 시·군 산림부서의 허가를 받은 후 실시한다.

 

 

황사
3월은 고비사막과 내몽골 등 중국 북동지역에서 발생한 황사의 유입이 가장 많은 시기이다. 또한, 황사 외에도 계절풍을 타고 날아오는 각종 먼지와 꽃가루 등의 영향으로 대기 중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지는 시기이다. 황사가 발생하거나 미세먼지가 농도가 높아지면 창문 등을 닫아 실내로 유입되지 않도록 하고, 노약자나 호흡기질환자는 실외 활동을 삼가는 등 각별히 주의한다.

 

 
해빙기 안전사고
기온이 영상으로 오르며 겨우내 얼었던 땅이 완전히 풀려 지반이 약해지면서 건설 공사장, 노후주택, 축대·옹벽, 잘린 땅(절개지) 등에서의 낙석과 붕괴사고에 주의한다. 생활 주변의 축대나 옹벽 등이 배부름 현상으로 부풀어 오르거나 없었던 균열 등이 생겼는지 잘 살펴보아야 한다. 특히, 잘린 땅(절개지)이나 언덕 위에서 바위나 흙모래 등이 흘러내릴 위험은 없는지 살펴본다.

 

 

대설
최근 10년간(2008~2017년) 3월에 발생한 대설 피해는 총 4회이며, 279억원의 재산피해가 있었다. 지난 2010년 3월에는 동해안 지역을 시작으로 전국적으로 많은 눈이 내려 비닐하우스 파손 등 피해가 발생했으며, 2013년 3월 20일에는 북동기류가 유입되어 영동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리기도 했다. 3월은 기온이 높아 내린 눈이 빨리 녹지만, 눈이 녹았더라도 응달인 곳을 지날 때는 속도를 줄여 천천히 운행하고 차간 거리를 지킨다.

 

 
허언욱 행정안전부 안전정책실장은 “3월에 발생하기 쉬운 재난안전사고에 대해 각 부처와 지자체가 함께 중점 관리하여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민 여러분께서도 관심을 가지고 사전에 행동요령을 숙지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비해 주실 것을 요청 드린다”라고 말했다.

 

 

국민행동요령

 
황사·고농도미세먼지

- 황사·미세먼지가 실내로 들어오지 못하도록 창문 등을 점검한다.
- 노약자, 호흡기질환자는 실외활동을 줄이고, 외출 시 마스크를 착용한다.
- 황사·미세먼지 종료 후에는 충분히 환기를 하고 청소를 한다.
- 황사·미세먼지에 노출된 식품이나 물건은 충분한 세척 후 사용한다.

 

 

출처: 국토교통부